10년 후 한국남성 40% '비알코올성지방간'
10년 후 한국남성 40% '비알코올성지방간'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1.05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98년 이후 19년간 11%P 증가

10년 후에 한국남성의 5명 중 2명은 비알코올성지방간을 앓게 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서울아산병원 가정의학과 박혜순 · 국제진료센터 강서영 교수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1998~2017년)로 비알코올성지방간과 비만, 복부비만의 국내 유병률 추이를 분석해 국제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발표했다.

비알코성지방간이란 술을 거의 마시지 않아도 고지방 위주의 식사와 운동부족 등 비만을 부르는 생활습관으로 간에 지방이 침착되는 질환이다.

연구 대상자는 간질환 경험이 없는 19세 이상 성인 4만여 명(남성 10,870명, 여성 30,078명). 1회 알코올 섭취량은 30g(소주 1~2잔) 이하로 거의 술을 마시지 않았다. 연구에 따르면 비알코올성지방간 유병률은 1998년 19.7%에서 2017년 30.7%로 19년간 11%P 높아졌다. 또한 10년 후인 2030년에는 39.1%, 2035년에는 43.8%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같은 기간 비만지수(BMI, kg/㎡)는 22.9에서 24.5로, 허리둘레도 81.9cm에서 86.1cm으로 늘었다. BMI 25 이상이면 비만, 허리둘레가 90cm 이상을 복부비만으로 간주할 경우 남성의 비만 및 복부비만율은 각각 17.5%와 15.4% 늘었다.

2035년에는 비만하거나 복부비만이 있는 남성 비율이 각각 65.0%, 52.5%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생활습관의 변화 때문이다. 교수팀에 따르면 지방 섭취량이 전체 열량의 30% 이상인 남성의 비율이 2배 이상 늘었고 신체활동량이 부족한 남성도 크게 증가했다.

특히 19~49세 젊은 남성의 비만율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나 2035년에는 20~40대 남성 중 74.5%가 비만, 60.0%가 복부비만, 58.5%가 비알코올성 지방간을 겪을 것으로 예측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