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알코올성지방간, 임신당뇨 발생률 최대 12배↑
비알코올성지방간, 임신당뇨 발생률 최대 12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4.16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디포넥틴·셀레노' 비정상분비로 대사기능에 장애

음주와 무관하게 발생하는 비알코올성지방간이 임신당뇨병의 위험을 크게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과 보라매병원, 인천 서울여성병원 공동연구팀은 임신부 600여명을 대상으로 비알코올성지방간과 임신당뇨병의 관련성을 조사해 당뇨병학(Diabetologia)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간초음파와 혈액검사로 대상자의 지방간 지수를 분석해 임신당뇨 발생률을 측정했다. 

그 결과, 정상 임신부에서는 평균 3.2%였던 임신당뇨병 발생률이 비알코올성 지방간 임신부의 경우 1등급 지방증은 10.5%, 2, 3등급은 12배나 높은 42.3%로 나타났다.

연구팀에 따르면 인슐린저항성을 개선시키는 아디포넥틴과 항산화 작용을 하는 셀레노 등 2개 단백질이 정상적으로 분비되지 않아 대사기능에 장애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연구팀은 "임신 초기, 특히 10-14주자에 간단한 혈액검사를 통해 아디포넥틴과 셀레노 단백질을 측정하면 질환의 발생 예측에 매우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