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부비만하면 전립선암 위험
복부비만하면 전립선암 위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8.04 1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부비만이 전립선암 발생 위험인자로 확인됐다. 

서울성모병원 비뇨의학과 하유신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2009~2015년)를 분석해 전립선암 발생과 체중∙허리둘레와의 상관관계를 분석해 국제학술지 BMC Cancer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50세 이상 190만여명. 허리둘레 별 전립선암 발생률을 조사한 결과, 복부비만이 없는 경우 1.1%인데 비해 복부비만(허리둘레 90cm 이상)하면 5.1%로 높아 복부비만 유무에 따라 전립선암 발생에 큰 차이를 보였다.

체질량지수(BMI)를 기준으로 과체중(BMI 25~30), 비만(BMI 30 이상) 남성의 경우 허리둘레 별 전립선암 발생 위험 차이가 60% 이상을 보였다.

하 교수에 따르면 체중이 같아도 체형 및 근육, 지방의 분포가 다를 수 있기 때문에 BMI 보다는 허리둘레가 지방 축적량 평가에 더 정확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