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립선암 3대 위험요인, '50대 · 복부비만 · 만성질환'
전립선암 3대 위험요인, '50대 · 복부비만 · 만성질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12.05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우리나라 전립선암 발생 위험이 높은 3대 요인으로 50대 이상, 복부비만, 고혈압 당뇨병 등의 만성질환이 꼽혔다.

대한비뇨기과학회와 대한비뇨기종양학회는 나이 및 소득, 동반질환과 전립선암의 관련성을 분석한 '한국인 전립선암 발생 현황'을 5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2006~2015년 국민건강보험공단의 20세 이상 남성 데이터를 이용했다.

이에 따르면 10년 전에 비해 연령대 별 전립선암 발생 증가율은 50대가 55%로 가장 높았다. 이어 60대(37%), 70대(24%), 80대(14%) 순이었다. 학회는 50대부터 조기발견을 위한 정기검진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만성질환이 있으면 전립선암 발생 위험이 높았다. 일반인에 비해 고혈압 남성의 경우 1.45배, 당뇨병남성은 1.29배, 이상지혈증환자는 1.4배였다.

아직까지 만성질환과 전립선암 발생의 상관관계는 명확하지는 않지만 특정질환에서 전립선암 발생이 높은 만큼 대비가 필요하다고 학회는 지적했다.

특별한 질환이 없어도 복부비만 남성은 전립선암 발생 위험이 높았다. 예컨대 복부둘레가 90cm 이상이면 전립선암 발생률은 1.32배 상승했다.

조진선 대한비뇨기종양학회 회장(한림대 성심병원 비뇨기과 교수)은 "나이, 동반질환 등의 고위험 요소가 있으면 조기 검진이 전립선암의 가장 중요한 대비책"이라며 "전립선암을 예방하려면 비만예방 및 건강 체중 유지를 위한 식생활 개선도 병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성후 대한비뇨기종양학회 홍보이사(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비뇨기과 교수)는 "전립선암은 조기검진을 통해 완치 가능한 질환으로, 전립선 내에 국한된 전립선암의 경우 생존율이 100%에 달하지만 전립선을 벗어난 진행암인 경우 5년 생존율이 약 42.1%로 크게 떨어진다"면서 "한국 전립선암 발생 현황 조사를 통해 전립선암 예방 및 치료 관리에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대한비뇨기종양학회 전립선암 예방 5대 수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