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D 혈중농도 높을수록 백내장 위험
비타민D 혈중농도 높을수록 백내장 위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6.25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타민D 혈중농도가 높으면 백내장 위험이 증가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군산의료원 가정의학과 송영민 과장팀은 국민영양조사(2010년)에 참여한 성인을 대상으로 알레르기질환 및 비타민D, 아연 혈중농도와 백내장의 관련성을 분석해 대한가정의학회지에 발표했다.

백내장의 주요 발생원인은 태양의 자외선 노출이다. 연구에 따르면 대상자의 백내장의 유병률은 22.5%였다. 

비타민D 혈중농도에 따라 결핍(15ng/㎖ 미만), 부족(15~20ng/㎖), 충분(20ng/㎖ 이상)으로 나누고 백내장 유병률을 분석한 결과, 결핍군은 17.4%, 부족군은 22.4%, 충분군은 28.1%였다. 

결핍군 대비 백내장 위험은 부족군에서 1.3배, 충분군에서는 1.7배다. 한국인 대부분은 비타민D혈중농도는 결핍이나 부족 상태다. 

한편 이번 연구에서 국내 성인에서 가장 흔한 알레르기질환은 비염이었으며 이어 아토피피부염, 천식 순으로 나타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