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급증 질환 고혈압·당뇨·백내장·관절염
50대 급증 질환 고혈압·당뇨·백내장·관절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5.08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0대 임플란트환자 최다, 70대 이상 치매 급증

50대에 들어서면서 급증하는 질환은 고혈압과 당뇨병을 비롯해 백내장과 퇴행성관절염인 것으로 나타났다. 60대와 70대에는 각각 임플란트와 치매가 급증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8일 어버이날을 맞아 발표한 장년 및 노인층의 주요 진료 질병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연령 별 주요 질병 개수는 70세 이상이 7.77개로 가장 많았으며, 60대 6.69개, 50대 5.49개 순이었다[그림].

그림. 2018년 연령별 1인당 주요 질병 개수 (의료기관 방문 기준, 단위: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그림. 2018년 연령별 1인당 주요 질병 개수 (의료기관 방문 기준, 단위:개,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제공)

병원과 약국의 방문 횟수는 50대가 857만 8천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60대와 70세 이상 순이었다. 1인 당 진료비는 70세 이상이 가장 높았다.

연령 대별 주요 질병은 50대의 경우 40대에 비해 백내장, 퇴행성관절염, 고혈압, 당뇨병 등으로 나타났다.

진료 형태 별로는 입원의 경우 백내장이 가장 많았으며, 이어 무릎관절증, 기타 척추병증 순이었다. 외래진료의 경우는 무릎관절증이 가장 많았고, 고혈압과 2형 당뇨병 순이었다.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에 따른 60대에서는 임플란트 치료를 가장 많이 받았다. 지난해 65∼69세 임플란트 환자 수는 26만 5830명으로 가장 많았다.

70세 이상의 경우 알츠하이머병환자에서 치매 발생 증가율이 60대에 비해 입원과 외래 각각 40배와 20배 이상 급증했다. 치매 증가율도 20배 이상 급격히 늘어났으며, 여성환자가 남성환자에 비해 2.7배 많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