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호르몬 멜라토닌 당뇨환자 베타세포 회복
수면호르몬 멜라토닌 당뇨환자 베타세포 회복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7.28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면시 분비되는 호르몬인 멜라토닌이 당뇨병환자의 췌장 베타세포를 보호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제대 부산백병원 내분비대사내과 박정현 교수팀은 배양된 췌장 베타세포과 멜라토닌 호르몬의 상관성을 분석해 국제학술지 아일렛(ISLET) 인터넷판에 발표했다.

췌장 베타세포는 혈당 상승을 감지해 인슐린을 생산 및 분비해 혈당량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교수팀은 배양된 췌장 베타세포에 고혈당과 고지혈증의 스트레스를 가한 후 멜라토닌을 투여해 세포의 움직임을 관찰했다.

그 결과, 베타세포가 인슐린 분비 능력을 보존하고 회복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베타세포의 노화과정도 강력하게 억제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박 교수는 "적절한 취침 시간과 수면의 질이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은 경험적으로 잘 알려져 있다"면서 "이번 연구는 수면 시 뇌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이 신체에 좋은 효과를 직접적으로 매개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또한 "향후 추가 연구를 통해 베타세포 뿐 아니라 몸 전체를 구성하는 다른 세포들의 노화도 직접적으로 억제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