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종양 진단 분자탐침자 개발, 5분이내 확인
뇌종양 진단 분자탐침자 개발, 5분이내 확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6.0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뇌종양을 5분 이내에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이 국내에서 개발됐다.

서울의대(강재승·박철기·김예진)·경희의대(김도경) 연구팀은 종양 부위의 특이적 정밀진단 및 영상화가 가능한 분자 탐침자(Molecular Probe)를 개발했다고 국제학술지 케미컬 사이언스(Chemical Science)에 발표했다.

이 탐침자는 생체 내 표적인 시스테인(cysteine)과 선택적으로 화학결합해 표적 위치를 형광 기반으로 영상화할 수 있는 분자물질이다. 연구팀은 종양 부위에 시스테인이 비정상적으로 높게 발현한다는 점에 착안해 탐침자를 개발했다.

연구팀이 교모세포종 조직과 정상뇌조직을 이용해 탐침자를 스프레이 형태로 분사하자 1분 이내에 뇌종양 조직에서만 붉은색으로 변했다.

악성 뇌종양인 교모세포종은 전체 뇌종양의 15%를 차지하는데다 악성도가 매우 높고 수술 후 재발시 다시 수술받기가 어렵다.  초기 치료는 수술이 보편적이다. 특히 종양 발생 부위의 완전한 절제가 예후와 재발 방지에 중요한 만큼 정상조직과 종양을 신속 구분해야 한다. 그런만큼 환자의 생존을 위해서는 정밀진단과 추적관찰이 가장 중요하다.

연구팀은 탐침자가 교모세포종의 정밀진단 및 치료를 위한 새로운 바이오마커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재승 교수는 "면역기관을 포함한 인체의 각종 장기에서 독성이 없어 탐침자의 임상 적용 가능성이 확인됐다"며 "개발된 탐침자는 다양한 기초연구에서의 응용 뿐만 아니라 수술 현장에서 영상기반 수술 적용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중요성을 가진다"고 설명했다.

한편 이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중견연구자지원사업, ㈜엔테라퓨틱스의 지원을 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