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성뇌종양 '교모세포종' 예후 예측 바이오마커·치료법 발견
악성뇌종양 '교모세포종' 예후 예측 바이오마커·치료법 발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7.07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표적인 난치암인 교모세포종의 예후를 예측하고 맞춤형 치료할 수 있는 방법이 개발됐다.

연세대의대 의생명과학부 김현석 교수와 KIST(한국과학기술연구원) 이철주 책임연구원, 삼성서울병원 남도현 교수 공동연구팀은 다기관 공동연구를 통해 악성뇌종양의 예후 예측 바이오마커와 치료제를 발견했다고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발표했다.

악성뇌종양으로 알려진 교모세포종에는 표준치료로 수술한 이후 항암치료, 방사선치료 등을 병행하지만 예후가 좋지 않다고 알려져 있다. 특히 전체의 90%를 차지하는 이소시트르산탈수소효소(IDH)에 유전자 변이가 없는 야생형 교모세포종은 치료제도 없는 실정이다.

교모세포종 예후 예측과 맞춤형 치료제 개발에는 주로 유전체(DNA), 전사체(RNA) 수준의 연구들이 진행돼왔지만 교모세포종의 예후예측과 치료에는 큰 도움이 되지 못했다.

연구팀은 교모세포종 50종의 시료를 질량분석해 단백체 데이터를 확보한 다음 약물 반응 데이터를 통합 분석했다. 이를 통해 IDH 야생형 악성 교모세포종은 당대사, 면역조절, 종양기원이 다른 두 개의 GPC군으로 나뉘는 것으로 확인됐다.

GPC1은 악성 예후 바이오마커인 FKBP9의 발현이 높고, 종양기원세포의 특성이 강하며 면역관문억제제의 표적인 PD-L1의 발현이 높은 특성을 보였다. 반면 GPC2의 경우 좋은 예후 바이오마커인 PHGDH(세린 대합성 대사 효소)의 발현이 높고 대사적으로 산화적인산화 단백질 발현이 높은 특성을 보였다.

연구팀은 GPC1과 GPC2군을 대상으로 단백체 서브타입 별로 적합한 표적치료제를 알아보았다. 그 결과, GPC1군에는 비스트루세르팁, 탄두티닙, 크리조티닙에 치료반응이 높았다. GPC2의 경우 에리스모데집,  카너티닙에 좋은 반응을 보였다.

연구팀에 따르면 PHGDH 발현이 높고, 암줄기 세포 마커인 Nestin 단백질의 발현이 낮은 환자군이 상대적으로 양호한 예후를 보였다.

김현석 교수는 "이번 연구는 대표적인 난치암 중 하나인 IDH 야생형 교모세포종을 대상으로 세계 최초로 단백체 정보 기반의 분류 체계를 제시한 것"이라며 "실제 환자에게 적용하기 위해서는 향후 추가적인 임상검증이 필요하겠지만, 교모세포종의 유전체-단백체 데이터를 통합 분석함으로써 새로운 예후예측 바이오마커와 치료법을 동시에 제시하였다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포스트게놈다부처유전체사업, 중견연구자지원사업 및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과 보건복지부 선도형 특성화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