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학현미경 해상도 4배 이상 확대기술 개발
광학현미경 해상도 4배 이상 확대기술 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4.28 09: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박정윤 교수팀

기존 광학 현미경의 한계점을 극복해 세포 내의 다양한 대사 기전을 초고해상도 이미지로 분석할 수 있게 됐다.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신경외과 박정윤 교수팀과 네오리젠 바이오텍 서정민 박사 연구팀은 하이브리드 겔을 이용한 이미징 기술로 세포 조직을 4배 이상 확대하고 투명화할 수 있다고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에 발표했다.

하이브리드 겔은 불투명한 유기물을 투명하게 만들어 내부를 볼 수 있게 하는 물질이다. 박 교수는 지난 2016년에 MIT 정광훈 교수와 공동으로 개발한 하이브리드 겔로 쥐의 뇌를 투명화하는 기술을 개발한바 있다.

연구팀은 이번 기술을 이용해 293T 세포와 교모세포종 세포를 투명화해 핵, 미세소관, 골지체, 소포체, 미토콘드리아 등 세포의 주요 구조물을 초고해상도 이미징 분석했다. 세포막 관통 펩타이드 물질 처리로 마이크로 RNA의 발현 양상까지 분석했다.

박 교수는 "펩타이드나 RNA와 같은 분자의 활성 양상도 쉽게 관찰할 수 있다"면서 "향후 코로나 바이러스 등에 감염된 세포의 초고해상도 이미징 분석을 통해 신약의 개발 과정 및 영향 분석에도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