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구로병원 뇌종양 표적 및 약물전달 기술개발
고대구로병원 뇌종양 표적 및 약물전달 기술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4.07 1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백질 EDB-FN 두경부암에 이어 두번째로 많이 발현
발현율에 따라 암진행 5.5배 차, 치료효과 향상 기대

새로운 바이오마커 발견과 약물전달기술 개발로 뇌종양 치료효과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고대구로병원 정규하 교수 연구팀은 신생혈관조직과 암조직에서만 발현되는 섬유결합소 엑스트라 도메인 B(EDB-FN)의 뇌종양 치료 타깃을 발견하고 치료약물 및 전달기술을 개발했다고 약리학·독성학·제약분야 국제학술지 테라노스틱스(Theranostics)에 발표했다. 특히 이 연구는 이 저널의 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연구팀은 뇌종양을 포함한 주요 암 17종 환자 약 2만 3,000여 명의 유전자 빅데이터를 비교 분석해 두경부암에 이어 뇌종양에서 EDB-FN 발현율이 높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따르면 뇌종양환자의 98%에서 EDB-FN 발현됐으며, 발현율에 따라 암 진행도가 최대 5.5배 차이를 보였다.

연구팀은 또 뇌종양의 EDB-FN을 타깃으로 하는 나노-약물전달기술과 이를 이용한 항암-나노약물 개발에 성공했으며 이를 통해 항암치료 효과를 높일 수 있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정 교수는 "이번 연구는 난치질환인 악성 뇌종양의 바이오마커 표적치료 가능성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나노-약물전달기술은 새로운 악성 뇌종양 표적 약물전달 플랫폼으로서 임상적 활용 기대 가치가 클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