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명 중 2명은 사망' 노인고관절골절 예방이 상책
'10명 중 2명은 사망' 노인고관절골절 예방이 상책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1.10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유·두부 섭취와 꾸준한 걷기로 골밀도와 근력 강화 필수

날씨가 추워지면 활동량이 줄어들고 관절이 경직되면서 골절 위험에 쉽게 노출된다. 특히 노인성 고관절 골절이 많이 발생하는데 낙상이 가장 큰 원인이다. 가톨릭대 인천성모병원 정형외과 전상현 교수[사진]로부터 노인성 고관절 골절의 발생 원인과 예방법에 대해 알아본다.

노인성 고관절골절 겨울철 최다 발생

고관절이란 엉덩이 관절 부위를 말한다. 오른쪽과 왼쪽에 각각 하나씩 있는데, 골반과 넓적다리뼈를 연결해 체중을 지탱하고 걷기와 달리기 등 다리운동을 돕는다. 

고관절은 크고 단단한 뼈로 이루어져 있어 다른 부위보다 상대적으로 골절위험이 낮다. 하지만 고령, 골다공증 등으로 뼈건강이 악화됐다면 골절의 발생 빈도가 상대적으로 더 높아진다. 

노인성 고관절 골절의 주요 원인은 급성 외상, 즉 낙상이다. 넘어질 때 고관절 주변을 부딪치면서 골절이 발생하기 때문이다.

노인성 고관절 골절 발생률은 연중 꾸준하지만 특히 겨울철에 높아진다. 다른 계절에 비해 잘 넘어질 수 있는 환경, 즉 빙판길이 많아지고 일조량이 적어 비타민D 합성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추운 날씨 탓에 근육이 굳어 균형 감각이 떨어지는 것도 한 원인이다. 

고관절이 골절되면 사타구니와 골반 옆에 통증이 생겨 걷기 어려워진다. 낙상은 빙판길 뿐 아니라 물기가 많은 욕실 또는 침대에서 떨어지거나 계단에서 발을 헛딛는 등 일상생활 속에서도 쉽게 발생한다.

전상현 교수에 따르면 고관절이 골절되면 심한 통증과 함께 다친 다리가 바깥쪽으로 돌아가거나 골절된 다리가 반대쪽 다리에 비해 짧아지기도 한다. 심한 통증으로 인한 관절의 운동 제한으로 장기간 침상 생활을 할 수도 있다. 

특히 폐렴이나 각종 순환기 질환, 욕창 등의 2차 합병증이 함께 발생하면서 건강이 급격히 악화되기 쉽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치료를 받고 재활치료받는게 좋다.

치료 시 석고 고정 힘들어… 수술적 치료 필요 

노인성 고관절 골절로 병원에 오면 우선 X선 촬영과 CT(컴퓨터단층촬영)를 시행한다. 대다수 노인성 고관절 골절은 단순 X선 사진으로 진단할 수 있지만, CT를 통해 골절의 양상을 더 자세히 파악할 수 있다. 정밀 검사가 필요하면 MRI(자기공명영상)를 추가로 촬영한다. 

치료는 골절 위치와 형태, 나이, 부상 전 활동 정도, 골다공증 유무 등을 고려해 결정한다. 대부분의 고관절 골절은 타 부위의 골절과 달리 석고로 고정을 할 수 없는데다 장기적인 침상 생활로 2차 합병증 발생 우려가 높아 수술이 필요하다. 

골절 부위의 치유를 기대할 수 있는 상황에서는 부러진 부위를 맞추고 고정하는 내고정술을 시행한다.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인공관절치환술을 시행한다. 인공관절치환술은 부러지거나 이상이 있는 고관절 일부분을 제거하고 인체공학적으로 제작된 기구를 삽입해 관절의 운동기능을 회복시키고 통증을 완화한다.

고관절 골절 예방하려면 골밀도와 근력강화

노인성 고관절 골절은 수술해도 예후가 좋지 않은 경우가 많다. 한 번 발생하면 재골절 위험이 3배 이상 높아지는데다 수술 전 상태로 회복될 확률은 50~70%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고령이거나 골다공증, 당뇨병으로 뼈가 약해진 환자는 수술 후 1년 내 사망할 수도 있다. 실제로 노인성 고관절 골절 후 1년 내 사망률은 24%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골다공증 등 기저질환을 앓는 고령자는 일상생활 중 외부충격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골다공증을 예방하려면 칼슘이 많은 우유, 플레인 요구르트, 콩, 두부, 김, 다시마, 멸치, 건새우 등을 고루 섭취한다. 반면 뼈에서 칼슘이 빠져나가게 하는 커피, 담배, 술은 줄이고 편식을 삼간다. 

아울러 규칙적이고 꾸준한 근력강화운동도 필요하다. 전 교수는 "운동은 체내 칼슘의 흡수 능력을 높일 뿐 아니라 골밀도 유지에도 도움이 된다"면서도 "무리한 운동은 오히려 신체에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만큼 산보 등 가벼운 운동을 규칙적으로 꾸준히 하는게 뼈건강과 근력 유지에 좋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