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목관절환자 골다공증관리시 고관절골절 86%↓
손목관절환자 골다공증관리시 고관절골절 86%↓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5.13 0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목골절 후 골다공증을 적극 관리하면 대퇴 및 척추 골절 등 추가 골절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관절센터(정형외과) 공현식 교수팀은 손목골절환자를 대상으로 골다공증관리 여부와 이후 골절 발생률을 분석해 국제골다공증저널(Osteoporosis International)에 발표했다.

손목골절은 여성의 경우 평생 12명 중 한명은 경험한다는 보고가 있을 정도로 흔하며, 50대부터 60대 초반 여성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손목골절환자 1,057명으로 여성이 85%, 평균 70.3세였다. 이 중 27명(2.6%)에서 평균 약 2년 반(29개월)만에 대퇴 및 척추 골절이 발생했다.

하지만 골다공증 관리군에서는 1.9%, 비관리군은 5.4%로 골다공증을 관리하면 추가 골절 위험을 65%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대퇴골절은 86%나 감소했다(0.4% 대 2.9%).

대퇴골절환자는 1년 내 사망률이 15~20%에 이른다고 알려져 있으며, 일반인에 비해 사망률이 11배까지 높일 수 있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교수팀에 따르면 한번 골절이 발생하면 다른 부위의 골절 확률도 높아지는 만큼 손목골절 경험자는 예방이 중요하지만 관리는 부족한 실정이다.

대한골대사학회의 '골다공증 및 골다공증 골절 팩트시트'에 따르면 골다공증 환자의 의료서비스 이용률은 60%에 불과했다. 평상시 약물치료율은 34%, 골절 발생 후 약물치료율도 41%에 불과했고 골절 발생 후 골밀도 검사율 역시 54% 정도였다.

공 교수는 "비교적 이른 연령대에 발생할 수 있는 손목골절은 골건강에 대한 적신호"라며 "손목 골절이 발생한 이후라도 골 건강에 주의를 기울인다면 향후 대퇴, 척추 골절과 같이 치료 과정이 힘들고 사망률이 높은 골절에 대한 위험성을 감소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