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관절골절 10년새 2배 증가
고관절골절 10년새 2배 증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8.22 10: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0세 이상 환자 발생 1년내 사망률 20%
한림대 동탄 홍상모 교수 "골다공증 영향 커"

국내 50세 이상 고관절골절환자가 10년새 약 2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림대 동탄성심병원 내분비내과 홍상모 교수 연구팀은 국민건강정보(2006~2015년)를 이용해 50세 이상의 고관절골절 발생률과 사망률을 분석해 대한골다공증학회 저널(Osteoporosis and Sarcopenia)에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고관절골절 환자는 2006년 1만 7천여명에서 2015년 3만 2천여명으로 1.85배 증가했다. 발생률은 같은 기간 통계청 자료 분석에서 10만명 당 166.2명에서 190.4명으로 1.15배 늘었다.

성별로는 고관절골절 남성환자는 9천 2백여명인데 비해 여성은 2만 3천여명으로 2.5배 많았다. 하지만 발생 1년내 사망률은 남성이 1.5배 높았다.

연령 별 발생률은 50~79세에서는 증가하다가 최근 들어 감소했다. 70세 이상은 지속적으로 높아졌으며, 90세 이상에서는 1.68배로 가장 많이 증가했다.

고관절골절 발생 후 1년내 사망률은 1천명 당 206.6명에서 201.4명으로 약간 줄었다. 사망자는 3천 6백여명에서 6천 5백여명으로 늘어났지만 50대 이상 인구 증가폭을 감안하면 감소한 수치다.

성별로는 여성에서는 10% 줄어든 반면 남성에서는 14% 늘어났다. 고관절골절 발생률과 사망률 모두 나이에 비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홍상모 교수는 "고관절 골절 증가의 원인은 고령화인구 증가"라면서 "고령화속도가 빠른 우리나라는 고관절골절 발생을 줄이는 다방면의 노력이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