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절제술, 골다공증 · 골절위험 높여
자궁절제술, 골다공증 · 골절위험 높여
  • 김형원 기자
  • 승인 2020.12.18 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궁절제술을 받은 환자는 골다공증이나 골절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대만 츠지대학 예잉팅 씨는 대만건강보험데이터를 이용해 자궁절제와 골다공증 및 골절의 관련성을 분석해 미국립과학원회보 플로스원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대상자는 자궁절제술을 받은 30세 이상 여성 9,189명. 대조군으로는 수술받지 않은 여성(3만 3,711명)과 비교했다. 

약 7년간 추적해 조정 위험비를 비교한 결과, 골다공증 및 골절 발생률(1천인년 당)은 자궁절제군에서 높았다(16.4% 대 7.3%). 대조군 보다 2배 이상 높은 것이다. 골다공증 위험도 1.5배 높았다.

대퇴골절근위부 골절 위험은 자궁절제군에서 유의하게 높지 않았지만(1.79) 척추골절은 유의하게 증가했다(4.92) 에스트로겐요법 효과도 골다공증 및 골절, 대퇴근위부골절, 척추골절 위험 모두 자궁절제군에서 높게 나타났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