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장이식 거부반응 비타민D부족시 3배
신장이식 거부반응 비타민D부족시 3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6.12.27 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신장이식 전 체내 비타민D 농도가 부족하면 이식 후 초기 급성거부반응 발생이 최대 3배 차이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장기이식센터(신장내과) 양철우·정병하·반태현 교수팀은 신장이식환자 174명을 대상으로 이식 전 비타민D 농도가 급성거부반응, 감염 및 골다공증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해  Transplant Immunology에 발표했다.

뼈질환과 밀접하다고 알려진 비타민D는 최근에 암, 감염질환, 인지기능장애, 당뇨, 고지혈증, 면역질환과도 관련이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신장질환에서도 비타민D는 만성신부전환자의 대사성 뼈질환 등 합병증에 영향을 미치는 인자이지만 신장이식 전 비타민D 농도와 이식 후 면역반응의 관련성은 잘 알려져 있지 않았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이식 전 비타민D체내농도에 따라 저농도군 59명(8.3ng/ml 미만), 중간농도군 57명(8.3ng/ml 이상~12.1ng/ml 미만), 고농도군 58명(12.1ng/ml 이상) 등 3개군으로 나누었다.

이들의 이식 후 합병증 발생에 대해 확인한 결과, 이식 후 1년 이내 급성거부반응 발생률은 저농도군 25.4%(15명), 중간농도군 17.5%(10명), 고농도군 8.6%(5명)로 비타민D가 부족할수록 낮았으며, 저농도군과 고농도군의 차이가 약 3배로 나타났다. 반면 감염이나 골다공증 발생 정도는 3개군 간에 차이가 없었다.

신장내과 정병하 교수는"이번 연구는 이식 전 만성신부전 환자들에서 적절한 비타민 D 농도를 유지하기 위한 교육과 전략이 필요하며, 치료의 적절성을 정기적으로 확인해야 이식 후 급성거부반응으로 인한 이식 초기의 실패를 예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설명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