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 장기노출' 아토피피부염 발생 원인
'대기오염 장기노출' 아토피피부염 발생 원인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1.07.16 11: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미세먼지농도 평균 1μ㎥증가할 때마다 42% 상승

대기오염이 장기간 노출되면 아토피피부염 발생 위험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양대구리병원 피부과 서현민 교수팀(한양대구리 피부과 전공의 박세광, 한양대의대 피부과학교실 김정수 교수)은 건강보험공단 표본코호트와 한국환경공단, 그리고 각 지자체 환경과의 데이터베이스로 대기오염과 아토피피부염 발생의 관련성을 분석해 미국피부과학회지(Journal of the American Academy of Dermatology)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약 21만명을 장기간 추적관찰한 결과, 초미세먼지(PM2.5), 미세먼지(PM10), 이산화황(SO2), 이산화질소(NO2), 일산화탄소(CO)의 노출 기간과 아토피피부염 발생 위험은 비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초미세먼지와 미세먼지의 경우 평균 농도가 1μ㎥ 증가할 때마다 아토피피부염 발생 위험은 각각 42%와 약 33% 증가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