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토피피부염의 천식·비염 악화 예측 바이오마커 발견
아토피피부염의 천식·비염 악화 예측 바이오마커 발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8.25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토피피부염이 천식이나 비염으로 악화될 가능성을 예측할 수 있게 됐다.

연세대의대 피부과 박창욱 교수, 이광훈 명예교수, 알레르기내과 박중원 교수, 양산부산대병원 이정수 교수 연구팀은 하버드의과대학 피부과학교실과 공동으로 알레르기 행진을 예측하는 단백질 FABP5를 발견했다고 국제학술지 이바이오메디슨(eBioMedicine)에 발표했다.

가려움과 건조함을 동반하는 아토피피부염은 호전과 악화를 반복하는 대표적인 만성 재발성 피부질환이다. 대한천식알레르기학회에 따르면 연령대 별 아토피피부염 유병률은 영유아기 20%, 학령기 10% 전후, 성인기 1~3%다.

아토피피부염은 나아지기도 하지만 천식이나 알레르기비염 등 호흡기 알레르기질환으로 진행되거나 악화될 수 있는데 그 기전은 밝혀지지 않고 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아토피피부염환자 50명, 아토피피부염 호흡기 알레르기 50명, 피부질환이 없는 건강한 21명 등 총 121명.

이들의 피부조직을 수집해 분석한 결과, 아토피피부염환자군과 건강한 군 대비 아토피피부염 호흡기알레르기환자군에서는 단백질 FABP5(fatty acid binding protein 5) 발현이 뚜렷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질의 운송, 대사 등에 관여하는 이 단백질은 아토피피부염환자의 병변 부위 뿐만 아니라 아토피피부염 알레르기 환자의 폐에서도 증가했다. 특히 연구팀이 실시한 동물실험에서 동일한 결과가 나타나 FABP5가 알레르기 행진을 예측하는 바이오마커로 확인됐다.

이번 연구에서는 FABP5와 17형 염증반응이 유의하게 관련한다는 사실도 발견됐다. 17형 염증반응은 주로 전신 염증반응에 영향을 주며 다양한 자가면역질환, 염증성 질환과 관련한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로 아토피피부염의 경과와 예후를 예측해 치료방향 설정과 환자교육에도 도움이 돼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연구중심병원 육성 사업 및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초연구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