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 장기노출시 모든 암 사망위험 높여
대기오염 장기노출시 모든 암 사망위험 높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11.28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오염에 장기간 노출되면 모든 암 사망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특히 말기암보다는 조기암에서 사망위험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양대학교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김홍배 교수와 연세의료원 강남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이용제 교수팀은 1999~2017년에 발표된 대기오염과 암사망 위험도에 대한 30편의 연구를 종합 분석해 국제환경연구공중보건잡지(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에 발표했다.

김 교수에 따르면 과거에는 초미세먼지가 10단위 증가할 때마다 폐암 발생과 사망률이 약 9% 증가한다는 메타분석만 있었다. 하지만 이번 연구는 대기오염이 전체 암사망률에 미치는 영향을 처음으로 규명했다.

연구에 따르면 초미세먼지(입자 지름 2.5µm이하)와 미세먼지(10µm 이하) 그리고 이산화질소가 10µg/㎥씩 증가할 때마다 모든 종류의 암 사망률이 각각 17%, 9%, 6%씩 높아졌다.

대기오염 평균 농도, 암 진행 단계, 논문의 질 수준, 조사 대상자의 흡연 상태 등을 고려해도 대기오염 노출에 따른 암 사망위험은 유의하게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그는 대기오염원이 산화스트레스 반응과 염증반응을 높여 신체의 유전자를 손상시킬 수 있다고 말하고 대기오염에 대한 범국가차원의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