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도인지장애와 경증치매, 숙면시각 · 운동량과 관련
경도인지장애와 경증치매, 숙면시각 · 운동량과 관련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1.19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알츠하이머병리 유무에 따라 일주기리듬 의미 달라

치매가 일주기리듬, 즉 신체리듬과 관련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주대의대 뇌과학과 김은영 교수, 의료정보학과 윤덕용·박범희 교수, 정신건강의학과 홍창형·손상준 교수, 노현웅 임상강사로 구성된 연구팀은 스마트워치로 치매와 취침시간 및 운동량의 관련성을 분석해 중개의학전문지 '이바이오메디슨'(EBioMedicine)에 발표했다.

지금까지 연구에서 치매환자의 일주기리듬 이상이 치매 때문인지 아니면 일주기리듬으로 치매가 발생하는지에 대해 의문이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경도인지장애~경증치매환자 100명. 스마트워치로 4일간 얻은 일주기리듬 데이터를 분석하고, 신경심리, 뇌MRI(자기공명영상), 아밀로이드PET(양전자단층촬영)검사 등으로 치매 진행 정도를 비교했다.

그 결과, 숙면시각과 운동량이 치매 진행과 밀접하게 관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숙면시각은 하루 중 움직임이 가장 적은 5시간의 시작 구간, 즉 L5의 시작점이다.

연구에 따르면 L5 시작시각은 알츠하이머형 인지장애 환자가 아닌 환자보다 1시간 늦었다. 반면 비알츠하이머형 인지장애 환자는 L5 시작시각이 빠를수록 기억력 및 기억력 관련 뇌부위(해마)가 매우 위축되는 상반된 결과가 나왔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같은 인지장애라도 알츠하이머 병리 유무에 따라 일주기리듬은 다른 의미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또한 운동량이 많을수록 전두엽 기능이 우수했으며 L5 시작시각 및 치매 원인에 상관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연구는 질병관리청 국립중앙인체자원은행과 아주대병원이 한국인체자원은행사업(KBP)의 일환으로 2016년부터 고품질 인체유래물과 정밀의료용 데이터를 확보하기 위해 추진한 만성뇌혈관질환 바이오뱅크 컨소시엄 운영사업을 통해 진행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