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산 5회 이상이면 치매위험↑
출산 5회 이상이면 치매위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09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산 경험이 5회 이상인 여성에서 치매 위험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배종빈, 김기웅 교수 연구팀은 11개국 여성을 대상으로 출산과 치매의 관련성을 분석해 국제학술지 ‘바이오메드 센트럴 의학(BMC Medicine)에 발표했다.

전세계 치매환자의 약 3분의 2는 여성이다. 남성 보다 여성에서 발생률이 높은 이유는 생활습관 등 다양한 요인 외에 출산으로 인한 호르몬과 건강의 변화 때문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한국을 비롯한 11개국 60세 이상 여성 총 1만 4,792명. 치매 발생에 영향을 주는 나이, 학력, 고혈압, 당뇨병 등의 인자를 보정하고 출산 횟수 별 치매 위험을 분석했다.

출산 및 유산 경험에 따른 알츠하이머병 위험(11개국 코호트 결과)
출산 및 유산 경험에 따른 알츠하이머병 위험(11개국 코호트 결과)

그 결과, 5번 이상 출산한 여성은 1회인 여성에 비해 치매 발생 위험이 47% 높았다. 한편 출산 경험이 없거나 2~4회인 여성에서는 1회 여성과 유의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다만 출산경험이 없는 동양여성에서는 알츠하이머병 발생률이 높았는데 이는 자의적인 비출산이 아니라 불임이나 반복 유산 때문일 가능성이 있다.

연구팀에 따르면 불임을 유발하는 호르몬 질환은 인지장애 및 알츠하이머병의 위험을 높일 수 있고, 반복적인 유산 역시 알츠하이머 위험을 높이는 유전자와 관련이 있다. 

배 교수는 "출산 경험이 5회 이상인 여성은 기본적으로 심장질환, 뇌졸중, 당뇨 등 치매 위험을 높이는 질환이 동반될 확률이 높고, 출산에 따른 회백질 크기 감소, 뇌 미세교세포의 수와 밀도 감소, 여성호르몬 감소도 치매 위험을 높이는 요소로 작용한다"고 말했다. 

교수는 또 "이런 여성들은 치매 고위험군에 해당되어 정기적 검진을 받는 등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지원하는 한국인의 인지노화와 치매에 대한 전향적 연구의 일환으로 수행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