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감퇴 느낌만으로도 치매위험↑
기억감퇴 느낌만으로도 치매위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2.02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울증 동반시 50% 상승, 66세 건강검진자 58만명 대상

기억력 감소 등 인지력이 떨어졌다는 주관적인 느낌만 들어도 치매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여기에 우울증상까지 있다면 더욱 주의가 필요하다.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명우재 교수팀은 국민건강보험공단의 66세 생애전환기 건강검진 데이터로 주관적 인지기능 저하와 치매의 상관관계를 조사해 국제학술지 알츠하이머 연구치료(Alzheimer's Research & Therapy)에 발표했다.

환자 스스로 인지능력이 떨어졌다고 생각하지만 실제 검사 시 정상 범주인 경우를 '주관적 인지기능 저하'라고 한다. 수면 부족 등 신체적 요인과 우울증과 같은 심리적 요인이 원인으로 알려져 있는데 환자의 과민한 성격 탓으로 돌리는 경우가 많다.

최근 주관적 인지기능 저하와 치매가 관련하는 것으로 보고됐다. 이를 치매의 전조증상으로 보고 예측할 수 있다면 치매 예방이나 조기 치료에 중요한 단서로 삼을 수 있어서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건강검진자(2009~2011년) 약 58만명으로 동갑(66세) 전체의 약 절반 규모에 해당한다. 성별과 소득, 약물복용력 등 영향요소를 조정해 위험비를 산출했다.

그 결과, 주관적 인지기능 저하를 보인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 보다 치매 위험이 38% 높았다. 인지능력 저하 느낌이 강할수록 위험이 높았으며 우울증까지 동반하면 50%까지 상승했다.

교수팀은 "이번 연구는 국가 단위 대규모 데이터를 분석해 주관적 인지기능 저하 및 동반된 우울증상과 치매의 상관관계를 최초로 확인했다"면서 "주관적 인지기능 저하가 단순히 환자의 개인적 느낌이 아니라 실제로도 치매와 밀접한 관련성을 시사한다"고 설명했다.

명우재 교수는 "기억력이 떨어진다고 느끼는 사람이 우울증상을 함께 느낀다면 치매 조기 검진을 고려할 필요가 있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명 교수는 또 "항우울제를 복용하면 치매에 걸린다고 생각해 기피하는 환자들이 많은데 밝혀진 바와 같이 우울증 치료를 적극적 받는 것은 오히려 치매 예방에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