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의 항염증효과 세계 첫 영상입증
운동의 항염증효과 세계 첫 영상입증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6.29 1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운동의 항염증효과가 영상으로 입증됐다.

고대안암병원 핵의학과 김성은 교수 연구팀은 비만여성 23명을 대상으로 3개월간 규칙적인 운동을 지속하며 내장지방의 염증활성도를 영상으로 확인해 국제학술지 임상내분비학지 (Clinical Endocrinology)에 발표했다. 

대상자들에게 유산소운동과 근육저항운동을 실시한 결과, 내장지방 염증활성도가 절반이하로 뚜렷하게 감소하는 사실이 영상으로 확인됐다. 내장지방 염증활성도가 줄어들자 체질량지수(BMI)는 평균 27.5에서 25.3으로, 허리둘레는 평균 83.2cm에서 81.3cm로 감소했다.

지금까지 운동이 내장비만의 염증활성도에 영향을 주는지에 대한 확실한 근거는 없었으며, 핵의학적 영상기법으로 내장비만의 염증활성도를 확인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