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천식환자 증가, 사망자도 늘어
국내 천식환자 증가, 사망자도 늘어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4.01 09: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강보험공단·통계청 자료 약 1,300만명 대상
유병률 꾸준한 증가세 중증 · 노년층서 뚜렷
천식관련 사망률 늘었지만 천식사망률은 줄어
기전 복잡하고 만성질환이라 낮게 보고된 탓
처방약물 제형 3분의 2는 경구용 스테로이드
노인층 입원 늘어 직접 의료비용 약 6배 증가

국내 천식환자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아울러 천식으로 사망하는 사람도 늘었다.

아주대병원 알레르기내과 박해심 교수팀은 대규모 데이터베이스를 이용해 천식의 유병률, 사망률과 의료환경·인구·사회·경제적 요인의 관련성을 분석해 알레르기 천식면역연구(Allergy Asthma Immunology Research, AAIR) 저널에 발표했다.

연구대상자는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베이스(2002~2015년)와 통계청 자료에서 선별한 천식환자 약 1,300만명이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천식 유병률은 2002년 1.55%에서 2015년 2.21%로 꾸준히 증가했으며 노년층에서 뚜렷했다. 특히 중증 천식의 비율은 1.7배 증가했다. 사망률도 증가했는데 특히 남성에서 더 높았으며, 암이 전체 원인의 30%를 차지했다. 

특이한 점은 천식 관련 사망률은 늘었지만 천식 사망률은 줄어들었다. 이에 대해 연구팀은 천식의 기전이 복잡한데다 만성적이라서 유병률, 이환율, 사망률 등의 역학조사에서 실제보다 낮게 보고된 때문으로 보고 있다. 특히 천식이 주요 사망원인인데도 불구하고 이차 사망원인으로 평가되거나 누락되는 경우도 많은게 또다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한편 처방약물 제형은 60%가 경구용 스테로이드로 흡입제보다 많았고 의료기관은 의원급이 가장 많고 그 다음이 상급종합병원이었다. 의료비용은 약 4.7배 증가했다. 직접비용은 이보다 더 많은 6.2배였으며, 이는 노인층 입원횟수와 기간이 늘어난데 따른 것으로 추측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