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시기사 5명 중 1명 COPD·천식 의심
택시기사 5명 중 1명 COPD·천식 의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6.19 17: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아산병원 50대 이상 159명 조사 결과

국내 택시기사의 폐질환에 적신호가 켜졌다.

서울아산병원이 19일 발표한 택시기사 대상 검진 및 설문조사에 따르면 5명 중 1명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과 천식이 의심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 대상자는 50대 이상 159명(남 157명, 평균 66.2세)으로 근속연수는 19년이다. 주당 근무일수는 4~5일, 하루 근무시간은 10~12시간이 가장 많았다. 112명은 현재 흡연 중이거나 과거 흡연자였다. 

이들을 호흡기내과 전문의 진료와 흉부X선 및 폐기능 검사를 실시한 결과, COPD 의심자가 39%, 천식이나 폐암 의심자가 각각 14%로 나타났다.

설문조사에서는 평소에 가래, 콧물, 코막힘, 호흡곤란 등의 호흡기 증상이 있다는 응답이 65%였다. 이 가운데 62%는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 증상이 심하다고 답했다.

현재 및 과거 흡연자의 63%는 평소에도 호흡기증상이 있으며, 역시 62%는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 더 심하다고 응답했다.

흡연 무경험자 47명도 평소 호흡기증상이 있다는 응답이 68%였으며, 역시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경우 증상이 심해지는 비율은 흡연자 및 흡연경험자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