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비염 10년새 2배 증가
알레르기비염 10년새 2배 증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2.31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뿌리같은 천식·아토피피부염은 감소세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 연구조사

알레르기비염환자가 10년새 2배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같은 알레르기가 원인인 천식과 아토피피부염은 줄어들었다.

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는 환경부 의뢰를 받아 실시한 국내 알레르기질환 조사결과에서 31일 이같이 밝혔다. 연구 대상은 2018년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알레르기질환 급여청구자료.

분석 결과, 진료환자는 인구 1만명 당 1천 400명으로 2004년 724명에 비해 약 2배 늘어났다. 반면 천식과 아토피피부염 환자는 같은 기간 각각 3.1%와 2.7% 줄어들었다.

한편 알레르기비염을 비롯해 천식과 아토피피부염 등 전체 알레르기질환자는 2018년 기준으로 인구 1만 명 당 1천 865명이었다[그래프 참조].

연령 대별로는 12세 이하가 41.5%, 13~18세가 33.6%로 소아 및 청소년이 대부분이었다. 성별로는 여성이 53.6%, 남성이 46.4%였다.

환경보건센터는 알레르기비염의 증가 원인으로 유전 소인과 심해지는 대기오염과 실내 위주 생활형태 등 환경요인이 상호작용을 꼽았다. 

2004~2018년 인구 1만 명당 알레르기질환 진료 실인원 추이(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 제공)
2004~2018년 인구 1만 명당 알레르기질환 진료 실인원 추이(인하대병원 환경보건센터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