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전증치료제 '발프로산' 복용 임신부 ADHD자녀 출산 위험
뇌전증치료제 '발프로산' 복용 임신부 ADHD자녀 출산 위험
  • 박지영 기자
  • 승인 2019.01.07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신 중 뇌전증치료제인 발프로산을 복용한 여성은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자녀를 출산할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덴마크 오르후스대학병원 신경과 야콥 크리스텐센 박사팀은 1997~2011년에 덴마크 출생아 약 90만명을 대상으로 항경련제 복용과 ADHD의 관련성을 관찰해 미국의사협회저널 온라인판에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임신 중 발프로산을 복용한 여성의 자녀는 그렇지 않은 아이에 비해 ADHD 발생률이 48%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다른 뇌전증치료제는 ADHD와 무관했다.

크리스텐센 박사는 그러나 "임신부의 발프로산 복용이 자녀의 ADHD 발생 원인이라는 증거가 아니며 관련성이 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