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형 당뇨병 외과 치료 '대사수술' 신의료기술 인정
2형 당뇨병 외과 치료 '대사수술' 신의료기술 인정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7.1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사수술(영문명 metabloic surgery)이 신의료기술로 인정됐다.

한국보건의료연구원은 7월 13일 2018년 제5차 보건복지부신의료기술평가위원회 최종 심의에서 대사수술의  안전성 및 유효성을 확인하는 신의료기술 개정안을 고시했다.
 
대사수술은 당뇨병환자의 위 등을 절제해 음식 섭취 및 흡수를 제한해 혈당관리를 조절하는 방법이다.  과거에는 비만수술이나 비만대사수술로 불려왔지만 앞으로는 대사수술이라는 공식 명칭을 사용한다. 

이번에 고시된 대사수술의 대상자는 BMI(체질량지수)27.5kg/㎡ 이상인 혈당 조절이 어려운 2형 당뇨병환자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대사수술을 받은 환자의 약 절반은 당뇨병약을 먹지 않게 되며 2형 당뇨병 초기환자는 약 80%가 완전관해에 도달한다. 

이같은 효과로 국내에서는 2009년 부터 일부 대학병원에서 시행하고 있지만 아직 연구단계에 머물러 있는 수준이다.

대사수술의 신기술 인정에 대해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 이주호 회장은 "고 신해철씨의 사건 이후 비만대사수술에 대한 인식에 큰타격을 입었다"면서도 "이번 고시를 통해 안전하면서도 획기적인 치료효과를 얻을 수 있는 수술적치료를 적극 시행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