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만수술, 체중감량 외 고혈압 치료에도 효과
비만수술, 체중감량 외 고혈압 치료에도 효과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6.03.03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도비만자의 체중 감량을 위한 비만수술이 당뇨병에 이어 고혈압에도 치료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비만대사센터 박성수 교수팀이 대사비만수술 및 고혈압 관련 논문의 분석 결과를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지(Journal of Metabolic and Bariatric Surgery)에 발표했다.

연구분석 대상은 복강경 루와이 위 우회술, 복강경 위 소매 절제술 등 대사비만수술을 받은 고혈압 합병증 환자 2,756명.

이들을 최소 1년에서 최장 8년간 추적관찰한 결과, 약 66%에서 고혈압이 완화됐다. 수축기와 이완기 혈압은 최대 30%까지 줄어들었다.

장기적인 혈압 추적결과, 체중이 16%만 줄어도 8년간 혈압 상승을 줄이는데 충분한 것으로 나타났다.

체중이 줄면 지방세포 호르몬이 정상이 되어 혈압이 낮아진다거나 고혈압, 고지혈증, 내당능장애의 원인인 인슐린 저항성이 개선돼 고혈압이 완화된다는 가설이 있지만 정확한 메커니즘은 분명하지 않다.

박 교수는 "비만은 고혈압, 당뇨, 수면무호흡증, 심장병 등 합병증을 유발한다"면서 "이번 논문을 통해 대사비만수술이 고혈압 완화에 효과가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 다만 장기간의 연구결과가 충분치 않은 만큼 고혈압과 대사비만수술에 대한 장기간의 대규모 무작위다기관 연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