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유륜절개술 피부괴사·합병증 일반절제술과 비슷
유방암 유륜절개술 피부괴사·합병증 일반절제술과 비슷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12.01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대목동 성형외과-외과 연구팀 "혈행조영술로 피부괴사 최소"

유방암절제술 중 흉터가 적은 유륜절개술의 안전성이 일반절제술과 비슷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대목동병원 성형외과 우경제·박진우 교수-외과 임우성 교수 연구팀은 유방암환자 60여 명을 대상으로 유륜절개술과 일반절개술의 피부 괴사 및 합병증 발생률을 비교해 국제학술지 글랜드서저리(Gland Surgery)에 발표했다.

교수팀은 유륜절개술이 가능한 요인으로 조영제로 유두의 혈류 상태를 알아보는 ICG(Indocyanine Green) 피부혈행검사 덕분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통해 혈류가 좋지 않다고 판단되면 피부가 아닌 유방 근육 아래 보형물을 삽입하거나 피부 괴사가 예측되는 부분을 미리 절제해 최소화할 수 있다.

우경제 교수는 "피부혈행 조영술을 이용한 유륜절개술은 피부괴사와 합병증 위험을 최소화하며 눈에 보이는 흉터는 거의 남기지 않는 안전한 수술법"이라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