절제-재건 동시에 하는 유방암수술 37%
절제-재건 동시에 하는 유방암수술 37%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4.04.08 1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년새 9배 증가, 5년 생존율 90% 이상

유방암 절제술과 재건술을 동시에 하는 환자들이 최근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 성형외과 이택종 교수팀은 20년간 유방 절제와 동시에 즉시재건술을 받은 2,800여명을 대상으로 임상적 특징과 변화 경향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1994년에 4.1%에서 2005년에 29.6%를 보였다가 최근 4년 동안 36.8%로 나타났다. 20년새 9배가 증가한 셈이다.

또한 즉시재건술을 받은 유방암 환자의 재건 후 생존율이 90% 이상으로 유방 전절제술만 받은 환자의 생존율과 별 차이가 없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유방의 절제와 동시에 재건이 이뤄지는 즉시재건술은 유방 절제로 인한 상실감과 심리적 충격을 줄여줄 뿐만 아니라 다시 수술해야 하는 환자의 부담을 덜어 줄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즉시 재건술이 급증한 이유에 대해 이 교수팀은 유방암 환자의 증가 및 생존율 향상, 삶의 질 향상에 대한 욕구, 유방내분비외과와 성형외과 간의 유기적 협조, 유방재건술의 발전 등을 꼽았다.

환자의 만족도가 높아진 덕분이기도 하다. 실제로  2010년 자가조직을 이용한 즉시재건술을 받은 1107명의 환자에 대한 만족도 설문조사에서 823명이 4.21점(5점 만점)으로 응답해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