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림프절 전이예측, 2차 수술 대폭 감소
유방암 림프절 전이예측, 2차 수술 대폭 감소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4.03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유방암수술 환자의 암전이 가능성을 예측해 불필요한 2차 수술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 제시됐다.

중앙대병원 유방외과 김민균 교수팀은 수술 전 겨드랑이 초음파 검사 결과와 흉부CT검사(전산화단층촬영)와 환자 나이를 점수화해 겨드랑이 림프절 곽청술의 필요성을 예측하는 '유방암 림프절 전이 예측 노모그램'을 대한암학회 영문학술지 Cancer Research and Treatment에 발표했다.

교수팀은 유방암 환자 1,917명의 수술 결과를 분석해 이 방법을 개발했다. 실제로 노모그램 수립 후 유방보존수술 환자 512명에 적용한 결과, 수술 중 림프절의 동결절편 검사 시행률이 11.7%로 나타나 검사 비용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동결절편검사를 하지 않은 88.3%의 환자 가운데 2차 수술을 받은 환자는 1.6%에 불과해 노모그램의 효과를 입증했다.

암세포가 림프관이나 혈액을 타고 겨드랑이의 림프절로 전이되기 쉬운 유방암 특성상 수술 시에는 유방 뿐만 아니라 겨드랑이 림프절도 절제해야 한다.

이 때 감시 림프절(암세포가 첫번째로 도달하는 림프절)에 전이가 발견되면 유방암 재발률이 높아지고 생존율은 저하되는 만큼 겨드랑이 '림프절 곽청술'을 동시에 진행해야 한다.

하지만 감시 림프절 전이 갯수가 1~2개이면 림프절 곽청술 실시와 무관하게 재발률과 생존율에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나 미국종합암네트워크의 유방암 치료 가이드라인에서도 림프절 곽청술을 하지 말도록 권고했다.

문제는 감시림프절의 전이 갯수 확인에는 수술 중 동결절편 조직검사를 이용하는데 신속하지만 파라핀 포매 검사에 비해 정확성이 떨어진다.

그런만큼 액와부에 2차 수술을 하게 되거나, 불필요하게 겨드랑이 림프절 곽청술을 시행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로 초기 유방암 환자에서는 노모그램을 통해 겨드랑이 림프절 곽청술을 피할 수 있는 환자군을 선별해 불필요한 수술 및 부작용을 줄여 환자의 진료비 부담을 줄이고, 향후 유방암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