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위암 내시경수술 후 출혈 예측
조기위암 내시경수술 후 출혈 예측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0.06.15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시경점막절제술(ESD)은 외과적수술에 비해 침습정도가 낮고 림프절 전이 위험이 없는 조기위암에 많이 실시되고 있다.

하지만 수술 후 출혈 발생률이 약 5%로 보고되고 있어 수술 전 위험 분류가 필요하다.

최근 도쿄대학 연구팀은 조기위암에 대한 ESD 후 출혈위험을 수술 전에 예측하는 모델을 개발해 Gut에 발표했다.

ESD 후 발생하는 출혈에는 항혈전제의 종류와 종양 크기 등 여러 인자가 관여한다. 때문에 수술 후 출혈 위험을 예측하려면 복합적으로 평가해야 하지만 객관적인 지표가 없는 상황이다.

연구팀은 ESD를 받은 조기위암환자 8천 2백여명의 데이터로 출혈 관련 인자 23개를 분석했다.

그 결과, 와파린를 비롯해 직접작용항응고제, 혈액투석, P2Y12수용체길항제, 아스피린, 실로스타졸, 종양크기 30mm 초과, 복수의 종양, 종양부위, 항혈전제 휴약 등 10개 항목이 발견됐다.

10개 인자를 출혈 위험에 따라 1~4점으로 점수화하고 총점에 따라 위험을 저(0~1점), 중(2점), 고(3~4점), 최고(5점 이상)로 나누는 출혈예측모델을 개발했다.

이 모델에 따르면 위험 별 출혈 위험은 각각 2.8%, 6.1%, 11.4%, 29.7%로 초고위험은 저위험의 약 10배 였다.

연구팀은 "이번 결과는 자국 내 또다른 환자 2천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신뢰성 높은 점수와 동일했다"면서 "출혈 위험의 층별화로 개인 맞춤의료 가능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