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세브란스 조기위암 발견 인공지능 개발
강남세브란스 조기위암 발견 인공지능 개발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0.08 0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셀바스AI 정확도 98.5%

강남세브란스병원이 위암을 조기 발견할 수 있는 인공지능(AI)을 개발했다.

이 병원 소화기내과 김지현, 윤홍진 교수, 인공지능 전문기업 셀바스 AI는 기존 영상분류 인공지능 모델을 기반으로 조기위암 최적화 모델을 개발했다고 국제 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에 발표됐다.

이번 AI 모델은 영상 분류에 널리 사용되는 인공지능 모델인 VGG-16에 기반을 두었다. 그리고 1만 1천 5백여장의 내시경 사진으로 800개의 조기위암 병변을 학습시켰다.

병원에 따르면 조기위암 발견 정확도는 98.5%, 종양의 침범 깊이 예측 정확도는 85.1%다.

김지현 교수는 "조기위암은 내시경 절제술만으로도 완치될 수 있다"면서 "이번 AI 모델의 정확도라면 조기위암의 진단 및 치료 방침 결정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