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자치료 간암 국소제어율 95%, 생존율 86%
양성자치료 간암 국소제어율 95%, 생존율 86%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5.21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발성간암에 대한 양성자 치료가 효과와 안전성에서 우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국립암센터 김태현 양성자치료센터장 연구팀은 수술이 어렵거나 치료에 실패한 원발성간암에 대한 양성자 치료의 효과와 안전성을 검증하는 2상 임상시험(Phase II) 결과를 국제학술지 Frontiers in Oncology에 발표했다.

양성자치료는 치료기를 이용해 의학물리학자, 방사선사, 간호사들의 도움을 받아 방사선종양학과 의사가 임상경험을 통해 시행한다.

이번 연구 대상자는 간암환자 45명. 이들에게 양성자치료를 3년간 실시한 결과, 중등도 이상의 부작용없이 3년 국소제어율 95.2%, 생존율 86.4%로 나타났다.

중앙앙등록본부에 따르면 2017년 기준 국내 간암환자의 3년 생존율은 43.3%다.

김태현 센터장은 "양성자치료는 기존 X선 및 감마선을 이용한 방사선치료에 비해 치료효과를 높이면서 치료에 따른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