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성자치료 3개월 후 간세포암 '소멸' 69%, '축소' 18%
양성자치료 3개월 후 간세포암 '소멸' 69%, '축소' 18%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8.05.16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성자 치료가 간세포암에 가시적인 성과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서울병원 양성자치료센터 박희철·유정일 교수(방사선종양학과)팀은 간세포암 환자를 대상으로 양성자 치료 효과를 분석해 대한방사선종양학회지에 발표했다.

이번 연구 대상환자는 총 101명. 모두 기존 치료법인 수술이나 고주파 열치료 등 국소 소작술을 받기 어려운 상태였다.

분석 결과, 치료 후 3개월간 경과를 마친 78명 가운데 54명(69.2%)에서 종양이 완전히 사라진 것으로 확인됐다. 14명(17.9%)은 크기가 줄어들었다.

특히 환자의 89%에서 간기능이 양호한 것으로 나타나 양성자치료의 안전성이 재확인됐다.

표. 양성자치료 후 3개월차 치료범위 내 종양 반응평가 결과 (총 78명, 삼성서울병원)
표. 양성자치료 후 3개월차 치료범위 내 종양 반응평가 결과 (총 78명, 삼성서울병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