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량 스타틴, 대동맥판막치환술환자 생존율↑
입력 : 2017.06.19 11:36
 
 

[메디칼트리뷴 이민태 기자]   고강도 스타틴이 카테터대동맥판막치환술(TVAR) 환자의 생존율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클리블랜드클리닉재단이 참여한 공동연구팀은 TVAR 환자 294명을 대상으로 고강도 스타틴과 수술 후 부작용, 30일 사망률, 전체 생존율의 관련성을 분석해 American Journal of Cardiology에 발표했다.

스타틴요법은 심혈관사망 위험이 높은 환자의 생존율을 개선시키지만 TVAR 환자에서의 스타틴 효과는 확실하지 않았다.

TVAR 시행 당시 41명(14%)이 아토르바스타틴(1일 40~80mg) 또는 로슈바스타틴(20~40mg) 등 고강도 스타틴요법, 173명(59%)은 저~중강도 스타틴요법을 받고 있었다. 80명(27%)은 스타틴요법을 받지 않았다.

분석 결과, 스타틴요법과 TVAR 후 뇌졸중, 심근경색, 급성신부전 발생률 및 병원사망률, 30일 사망률의 관련성은 유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2년 생존율은 고강도 스타틴요법군이 83%, 저~중강도 스타틴요법군이 70%, 비스타틴요법군이 57%였다.

위험보정 모델을 이용한 분석에서는 고강도 스타틴요법군은 비스타틴요법군에 비해 전체 사망위험이 64% 낮았다(위험비 0.36, 95%CI 0.14~0.90, P=0.029)

news@medical-tribune.co.kr
     관련기사
대동맥이첨판막증에 3세대 스텐트"합병증↓ 성공률↑"
서울성모, 고난이도 경피적대동맥판막치환술 아시아 메카로
당뇨약 DPP-4억제제로 대동맥판막협착증 예방
스타틴, 특발성폐섬유증에 효과
스타틴 술후사망·합병증 감소에 효과
스타틴, 뇌경색 직후 투여해도 예후차 없어
심장수술 전 스타틴복용하면 생존율 증가
스타틴 당뇨발생 위험 최대 50%↑
'PCSK9억제제+스타틴' 인지기능과 무관
美 LDL-C 최고위험군 신설, 목표치 제시
스타틴, 고령 고혈압환자 심혈관예방효과 없어
소세포폐암에 스타틴 효과 없어
이민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칼트리뷴(http://www.medical-tribun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 가정의학과 · 감염내과
· 결핵과 · 기초의학
· 기타일반 · 내과
· 내분비내과 · 류마티스내과
· 마취과 · 마취통증의학과
· 방사선종양학과 · 비뇨기과
· 산부인과 · 산업의학과
· 성형외과 · 소아청소년과
· 소화기내과 · 순환기내과
· 신경과 · 신경외과
· 신장내과 · 심장내과
· 심장혈관외과 · 안과
신문사소개기사제보배너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메디칼뉴스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조로5길 6 (행당동) ㅣ Tel 02-2295-0431~2, 02-2299-0203 ㅣ Fax 02-2299-005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0 ㅣ 등록일자 2009년 10월 16일 ㅣ 발행ㆍ편집인 : 김기중 ㅣ 주간ㆍ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기중 ㅣ 발행일자 2009년 10월 16일
창간 1974년 4월 9일 Copyright 2009 메디칼트리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cal-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