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지혈증약 '스타틴' 림프종치료효과 30% 높여
고지혈증약 '스타틴' 림프종치료효과 30% 높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5.18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저산소증 암세포의 생존력 억제

고지혈증치료제인 스타틴계열 약물이 림프종 치료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한국원자력의학원 김진수 박사 연구팀은 고지혈증치료제 아토르바스타틴을 방사면역치료제 방사성요오드-리툭시맙과 병용투여시 치료 효과를 30% 이상 높일 수 있다는 동물실험 결과를 국제 암 학술지 캔서즈(Cancers)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림프종 모델 쥐를 방사성요오드-리툭시맙 단독투여군, 방사성요오드-리툭시맙+아토르바스타틴 병용투여군으로 나눠 단일광자단층촬영(SPECT)으로 치료 효과를 비교 관찰했다.

그 결과, 방사성요오드-리툭시맙의 종양 침투율은 병용투여군이 20% 이상 높았고, 종양 살상효과도 30% 이상 높았다.

연구팀은 이같은 효과는 아토르바스타틴이 저산소 환경에서도 암세포가 살아남을 수 있도록 하는 유전자(HIF-1α, 저산소증 유도인자)를 억제하고 세포 내 유전자 발현을 조절하는 마이크로알엔에이346(microRNA346)을 증가시켰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