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부족하면 골다공증 위험↑
입력 : 2017.04.03 15:38  수정 : 2017.04.03 15:56
 
 

[메디칼트리뷴 이민태 기자]   수면부족이 골다공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콜로라도대학 크리스틴 스완슨(Christine Swanson) 교수는 건강한 남성 10명(20~27세 6명, 55~65세 4명)을 대상으로 수면과 골다공증의 관련성을 알아본 결과를 Endocrine Society 연례회의에서 발표했다.

교수는 참가자에 매일 전날보다 4시간씩 늦게 재우는 등 하루 수면시간을 평균 5.6시간으로 제한하고 이를 3주간 반복했다. 식사는 일상과 동일한 양과 칼로리를 제공했다.

실험 전후 혈액샘플을 분석한 결과, 3주 후 모든 참가자의 골형성 마커인 P1NP 수준이 상당히 줄어들었다. 특히 젊은 남성에서 더 두드러졌는데(27% 대 18%) 이는 골형성이 적다는 것을 의미한다.

골재흡수 마커인 CTX 수치 역시 변화가 없어 새로운 뼈가 형성되지 않고 오래된 뼈만 흡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완슨 교수는 "이번 연구는 장기간 수면장애가 골격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news@medical-tribune.co.kr
     관련기사
이뇨제 복용여성 척추골절 증가
"잠부족시 고열량·단음식 선호해 비만"
수면시간 많아도 적어도 '시력장애' 유발
당뇨병환자 고관절 골절 위험 2배
7시간 자야 우울·불안·자살생각 가장 낮아
수면부족하거나 과한 여성 천식위험
술 약한 여성은 골절위험도 높아
이민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칼트리뷴(http://www.medical-tribun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 가정의학과 · 감염내과
· 결핵과 · 기초의학
· 기타일반 · 내과
· 내분비내과 · 류마티스내과
· 마취과 · 마취통증의학과
· 방사선종양학과 · 비뇨기과
· 산부인과 · 산업의학과
· 성형외과 · 소아청소년과
· 소화기내과 · 순환기내과
· 신경과 · 신경외과
· 신장내과 · 심장내과
· 심장혈관외과 · 안과
신문사소개기사제보배너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메디칼뉴스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조로5길 6 (행당동) ㅣ Tel 02-2295-0431~2, 02-2299-0203 ㅣ Fax 02-2299-005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0 ㅣ 등록일자 2009년 10월 16일 ㅣ 발행ㆍ편집인 : 김기중 ㅣ 주간ㆍ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기중 ㅣ 발행일자 2009년 10월 16일
창간 1974년 4월 9일 Copyright 2009 메디칼트리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cal-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