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부족하면 골다공증 위험↑
수면부족하면 골다공증 위험↑
  • 이민태 기자
  • 승인 2017.04.03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디칼트리뷴 이민태 기자]   수면부족이 골다공증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콜로라도대학 크리스틴 스완슨(Christine Swanson) 교수는 건강한 남성 10명(20~27세 6명, 55~65세 4명)을 대상으로 수면과 골다공증의 관련성을 알아본 결과를 Endocrine Society 연례회의에서 발표했다.

교수는 참가자에 매일 전날보다 4시간씩 늦게 재우는 등 하루 수면시간을 평균 5.6시간으로 제한하고 이를 3주간 반복했다. 식사는 일상과 동일한 양과 칼로리를 제공했다.

실험 전후 혈액샘플을 분석한 결과, 3주 후 모든 참가자의 골형성 마커인 P1NP 수준이 상당히 줄어들었다. 특히 젊은 남성에서 더 두드러졌는데(27% 대 18%) 이는 골형성이 적다는 것을 의미한다.

골재흡수 마커인 CTX 수치 역시 변화가 없어 새로운 뼈가 형성되지 않고 오래된 뼈만 흡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스완슨 교수는 "이번 연구는 장기간 수면장애가 골격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음을 보여준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