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부족하거나 과한 여성 천식위험
수면부족하거나 과한 여성 천식위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7.03.16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시간 이상이면 아토피피부염 위험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수면시간이 부족하거나 과한 젊은 여성은 천식에 걸릴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수면시간이 과할 경우 아토피피부염 위험도 높았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수면의학센터장 최지호 교수(이비인후과) · 건국대병원 조재훈 교수(이비인후과) 공동 연구팀은 우리나라 국민건강영양조사(2008~2010)의 19~39세 젊은 성인 1만 148명(남자 4,239명ㆍ여자 5,909명)의 자료를 이용해 수면시간과 천식 및 아토피피부염의 관련성을 분석해 APJAI(Asian Pacific Journal of Allergy and Immunology)에 발표했다.

대상자의 나이, 체질량지수, 흡연, 음주, 규칙적인 신체활동, 소득, 정신적인 스트레스 등 다양한 요인들은 보정한 결과, 하루에 평균 5시간 이하로 수면을 취하는 여성에서 천식 위험이 1.55배, 9시간 이상 수면을 취하는 여성에서 천식 위험이 1.57배, 아토피 피부염 위험이 1.7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수면시간과 천식, 아토피 피부염 간의 정확한 인과관계는 정확힐 알 수 없다"면서도 "천식과 아토피피부염은 면역성과 염증반응과 밀접하게 관련하는 만큼 부족하거나 지나친 수면이 나쁜 영향을 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