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뉴스 | 신경과
음주 조절하는 호르몬 발견, 알코올중독치료에 기대
입력 : 2016.12.01 13:25  수정 : 2016.12.01 13:34
 
 

[메디칼트리뷴 송정현 기자]   음주를 억제하는 호르몬이 발견됐다.

영국 킹스칼리지런던 군터 슈만(Gunter Schumann) 교수는 유럽인 10만 5천명의 DNA 샘플 분석과 음주습관 설문조사 결과를 Proceedings in the National Academy of Sciences에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β-KLOTHO 및 FGF21(섬유아세포 성장인자 21) 유전자가 음주와 밀접하게 관련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β-KLOTHO는 FGFs, FGF19, FGF21의 필수 수용체 구성요소로서 β-klotho가 없으면 FGF21이 수용체와 결합하지 못해 대사기능이 중단된다. 반면 뇌속에 β-klotho가 증가하면 FGF21이 뇌에 작용해 음주를 억제한다.

슈만 교수는 "β-KLOTHO와 FGF21의 음주억제 기전을 연구하면 알코올중독치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구결과는

news@medical-tribune.co.kr
     관련기사
아버지 나이·음주도 태아 발달에 영향
독감예방주사 접종률 음주·흡연자에서 낮아
술 조금만 먹어도 유방암위험 증가
폐경여성 음주량 늘면 유방암↑ 관상동맥질환↓
1주에 7회 이상 음주, 위암 1.5배
알코올간질환자 3분의 2가 50대 이상
임신부 혈액검사로 태아알콜장애 예측
맥주의 쓴맛이 알츠하이머병 예방
송정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칼트리뷴(http://www.medical-tribune.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전체기사의견(0)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전체기사의견(0)
최근 인기기사
· 가정의학과 · 감염내과
· 결핵과 · 기초의학
· 기타일반 · 내과
· 내분비내과 · 류마티스내과
· 마취과 · 마취통증의학과
· 방사선종양학과 · 비뇨기과
· 산부인과 · 산업의학과
· 성형외과 · 소아청소년과
· 소화기내과 · 순환기내과
· 신경과 · 신경외과
· 신장내과 · 심장내과
· 심장혈관외과 · 안과
신문사소개기사제보배너광고안내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주)메디칼뉴스 서울특별시 성동구 마조로5길 6 (행당동) ㅣ Tel 02-2295-0431~2, 02-2299-0203 ㅣ Fax 02-2299-0050
등록번호 : 서울특별시 아00990 ㅣ 등록일자 2009년 10월 16일 ㅣ 발행ㆍ편집인 : 김기중 ㅣ 주간ㆍ청소년 보호 책임자 : 김기중 ㅣ 발행일자 2009년 10월 16일
창간 1974년 4월 9일 Copyright 2009 메디칼트리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edical-tribun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