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주에 7회 이상 음주, 위암 1.5배
1주에 7회 이상 음주, 위암 1.5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6.06.16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헬리코박터파일로리 감염자에서는 3.5배

1주일에 7회 이상 음주하는 헬리코박터 파일로리(H.pylori) 감염자는 위암 발생 위험이 최대 3.5배 높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의대 예방의학교실 박수경, 유근영 교수팀은 일반인 1만 8천여명을 대상으로 장기음주 및 과음과 위암 발생의 관련성을 8.4년간 추적관찰해 British Journal of Cancer에 발표했다.

그 결과, 비(非)음주자에 비해 장기 음주(31년 이상)자와 잦은 음주(주 7회 이상)자는 모두 위암 위험이 1.5배 높았다.

H.pylori 감염자에서는 이 위험이 2배 이상 더 높게 나타났다. 교수팀이 H.pylori 감염자를 대상으로 음주와 위암의 관련성을 분석한 결과, 1주에 7회 이상 음주하는 H.pylori 감염자는 술을 마시지 않는 비감염자에 비해 위암 발생 위험이 3.5배 높았다.

비감염자라도 과음하면 위암 발생 위험은 3.3배 높았다. 감염자에서는 음주 여부와는 유의한 관련성을 보이지 않았다. 
 
이에 대해 교수팀은 "H.pylori 자체가 위암 원인이라서 음주가 주는 위험이 겉으로 드러나지 않았을 뿐"이라며 "감염자도 지속적으로 과음할 경우 위암 위험이 높아진다"고 지적했다.

박 교수는 "이번 연구는 한국 과음 문화가 얼마나 위험한 지를 객관적으로 보여준다"면서 "특히 위암 요인이 없는 H.pylori 비감염자도 위암이 발생하는가에 대한 의문에 중요한 단서를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