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로주변 초미세먼지 알레르기 안질환에 더 위험
도로주변 초미세먼지 알레르기 안질환에 더 위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6.05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로 주변의 초미세먼지가 알레르기성 안질환에 위험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병원장 권순용) 안과 이현수 교수팀은(인하대 전기준 교수팀 공동연구) 도로에서 발생하는 초미세먼지(PM 2.5)에 장기 노출되면 기존의 안구건조증과는 달리 알레르기성 면역반응이 더 활성화된다는 동물실험 결과를 국제 환경연구 및 공중보건 학술지 (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에 발표했다.

최근 안구건조증 및 결막염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상황에서 미세먼지가 환경성안질환의 주요 원인일 것이라는 견해가 많았지만 초미세먼지의 영향과 병리기전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밝혀진바 없었다. 

연구팀은 초미세먼지에 의해 알레르기성 면역반응이 활성화되면 점액을 분비하는 술잔세포의 기능이 강해져 이물감, 눈곱 및 분비물 증가, 가려움증 등이 유발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