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기반 암진단 SW 국내 첫 허가
인공지능 기반 암진단 SW 국내 첫 허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4.03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한 암진단 소프트웨어가 국내 처음으로 허가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는 AI 기술이 적용된 체외진단용 소프트웨어 DeepDx-Prostate를 3일 허가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그램은 전립선암 조직 이미지를 인공지능으로 학습한 소프트웨어로, 의료인의 전립선암 진단에 보조적 역할을 하는 의료기기다.

기존에 전립선암을 진단하려면 전립전 조직을 염색해 병리과 전문의가 판단해야 했으나 이 프로그램은 염색된  조직 이미지를 분석해 립선암 조직의 유무를 찾아낸다.

식약처에 따르면 임상시험에서 5년 경력의 병리과 전문의 대비해  DeepDx-Prostate의 판독 결과는 민감도 98.5%, 특이도 92.9%를 보였다.

현재 국내에서 개발된 AI 의료기기는 2018년 5월 국내 최초로 환자 뼈 나이를 판독하는 제품이 허가된 이후 현재까지 11개 업체 총 20건이 허가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