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지불안증후군 수면방해원인 발견
하지불안증후군 수면방해원인 발견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2.03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지불안증후군(RLS)이 수면을 방해하는 메커니즘이 발견됐다.

서울대병원 신경과 정기영 교수팀(선우준상, 차광수)은 RLS환자에서는 수면 조절에 중요한 인자인 수면방추 발생과 주파수가 낮고 불균형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수면의학(Sleep Medicine)에 발표했다.

RLS은 다리를 움직이고 싶은 심한 충동과 벌레가 기어 다니는 듯한 불쾌감이 나타나는 감각과 운동 신경장애 질환이다. 극장, 비행기 등에서 장시간 앉아 있기 힘들며, 특히 밤에는 증상이 더욱 심해진다. 

잠들기 어렵고 자더라도 숙면이 어렵고 자주 깬다. 우리나라 성인 백 명 중 4명이 이런 증상을 호소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교수팀은 RLS환자 15명을 대상으로 수면검사와 뇌파를 분석해 수면과 숙면에 중요한 요인인 수면방추과 느린진동을 관찰했다. 교수팀에 따르면 수면방추는 뇌의 시상에서, 느린진동은 대뇌피질에서 생성되는데 양쪽의 밸런스가 맞춰져야 숙면에 이를 수 있다.

관찰 결과, RLS환자는 정상인에 비해 수면방추의 발생 빈도가 약 30% 줄었다(1분당, 4.25회 대 6.01회). 느린진동 역시 약 25% 감소했다(2.18회 대 2.91회). 특히 수면방추의 파워가 눈에 띄게 감소했고 느린진동과 만나는 연결성도 정상인과 차이를 보였다.

정 교수는 "신경생리학적 기전을 밝힌 만큼 향후 수면장애를 치료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고 말했다.

그림. 정상인은 느린진동이 나타나는 곡선 최고점에 수면방추가 맞물리는 반면 RLS환자는 조금씩 엇나가면서 균형이 흩어진다. 수면방추의 색도 옅어 파워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서울대병원 제공).
그림. 정상인은 느린진동이 나타나는 곡선 최고점에 수면방추가 맞물리는 반면 RLS환자는 조금씩 엇나가면서 균형이 흩어진다. 수면방추의 색도 옅어 파워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서울대병원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