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신부전환자 관상동맥 시술에는 '중재술'보다 '우회술'
중증신부전환자 관상동맥 시술에는 '중재술'보다 '우회술'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12.02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 신부전환자의 심혈관질환 시술에는 경피적 관상동맥중재술(PCI)보다 관상동맥우회술(CABG)가 효과적으로 확인됐다. 

가톨릭대 대전성모병원 심장내과 김대원 교수팀(공동교신저자 허성호 교수)은 신부전 정도와 관상동맥혈관 병변의 발생률 분석 결과를 국제 학술지 유로인터벤션(Eurointervention)에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국제연구협력그룹(IRIS-LM registry)에 등록된 좌주간부 병변 환자 4,894명. 교수팀은 신장 기능 지표인 사구체여과율(eGFR)에 따라 60㎖/min/1.73㎡ 이상군(1군), 30~60㎖/min/1.73㎡군(2군), 30㎖/min/1.73㎡ 이하군(3군) 등 3개군으로 나누어 관상동맥혈관 병변 발생률을 확인했다.

그 결과, 1군 대비 3군은 관상동맥혈관질환 위험이 약 3.4배, 2군은 1.46배 높았다. 특히 3군에서는 PCI 환자가 CABG 환자보다 심근경색, 개통혈관 재협착, 뇌혈관 질환 등 심혈관 사고가 1.88배 많이 발생했다. 또한 이번 연구에서는 신부전 정도와 무관하게 PCI에서 출혈위험이 낮았고, CABG는 재시술률이 낮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김 교수는 "신부전은 좌주간부병변 환자의 치료로 활용되는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이나 관상동맥우회술시 심혈관 사건 발생에 강력한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중요한 위험인자"라면서 "또 중증 신부전시에는 좌주간부병변에서 관상동맥 우회술이 경피적 관상동맥 중재술보다 좋은 결과를 보여준다는 것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