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주간부 관상동맥질환 '시술이냐 수술이냐'...심장기능이 좌우
좌주간부 관상동맥질환 '시술이냐 수술이냐'...심장기능이 좌우
  • 김준호 기자
  • 승인 2020.09.15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증이면 우회술, 경증 이하면 스텐트시술

왼쪽 관상동맥의 시작부분인 좌주간부에 병변이 생긴 환자에서는 심장기능 증상에 따라 시술과 수술의 효과가 다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아산병원 심장내과 박덕우·박승정 교수, 울산대병원 심장내과 박상우 교수팀은 2003~2016년까지 아시아 주요 50개 병원에 좌주간부 관상동맥질환자 3,488명을 대상으로 심장기능 별로 우회수술과 스텐트 시술 효과를 비교해 미국심장학회저널(JACC)에 발표했다.

연구에 따르면 심장기능 저하가 중등도 이상인 경우 치료 후 사망·심근경색 또는 뇌졸중 발생위험은 스텐트 시술이 우회술보다 최대 2.5배 높았다. 반면 심장기능 저하가 경증 이하인 경우는 비슷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덕우 교수(교신저자)는 "이번 연구결과는 환자의 심장기능 상태에 따라 스텐트시술과 관상동맥우회술을 비교한 전 세계에서 가장 대규모 연구"라며 "기저 심장기능에 따른 올바른 치료선택에 임상적으로 중요한 정보를 제공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