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질환 경험자는 신장기능 점검 필수
심장질환 경험자는 신장기능 점검 필수
  • 박지영 기자
  • 승인 2020.01.13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심장질환을 경험했다면 신부전 발생 위험이 10배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은 심장질환 징후가 없는 미국 성인 9천여명의 데이터로 심장질환과 신부전의 관련성을 분석해 미국신장학회지에 발표했다.

17.5년간 이들을 추적관찰한 결과, 약 2천 6백명이 심혈관질환으로 입원했으며, 이들 가운데 210명이 신부전에 걸렸다.

심혈관질환 중에서도 심부전 발생시 신부전 위험이 최대 11배까지 높아졌다.

미국립신장재단에 따르면 심장과 신장의 관련성에서 원인을 찾알 수 있다. 심장은 신체에 혈액을 공급하고 신장은 그 혈액으로 노폐물을 제거하기 때문에 심장이 병들면 신장도 마찬가지로 기능이 떨어진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심장질환 경험자는 신부전 고위험군으로 간주돼야 한다"면서 "심장질환자에는 신장에 영향을 주는 치료는 최소화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