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T로 알츠하이머병 진단...뇌속 글루타메이트계 변화 감지
PET로 알츠하이머병 진단...뇌속 글루타메이트계 변화 감지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8.16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전자방출단층촬영술(PET)로 알츠하이머병(AD)을 진단하는 방법이 개발됐다.

한국원자력의학원 이해준·최재용 박사와 인하대병원 이민경 박사 연구팀은 뇌속 글루타메이트계의 변화를 PET로 감지해 조기진단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노화신경생물학(Neurobiology of Aging)에 발표했다.

그동안 자기공명영상(MRI)로 알츠하이머병을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가 많이 발표돼 왔다. 

하지만 이번 PET 검진법은 MRI 분자영상으로 감별이 어려울 경우 새로운 진단 지표가 될 뿐만 아니라 조기 치료의 근거도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연구팀은 뇌의 신경전달물질 중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하면서 신경독소에 취약한 글루타메이트계를 이용해 AD의 진행을 파악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알츠하이머병 쥐에서는 기억손상과 과할성 등의 행동이상은 생후 7개월부터 나타난다.

알츠하이머병 쥐에  글루타메이트계에 선택적으로 결합하는 방사성의약품을 주입한 다음 출생시 부터 생후 9개월까지 추적관찰했다.

그 결과, 생후 5개월째 약 27%였던 방사성의약품 섭취가 7개월부터 다소 높아졌다가 9개월에 다시 27%로 낮아지는 것으로 나타나 AD쥐의 진행시기와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지원하는 뇌질환 극복 방사선의학 선도기술개발 사업과 생애 첫 연구 사업의 일환으로 시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