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경 늦거나 폐경 빠르면 신장질환 위험↑
초경 늦거나 폐경 빠르면 신장질환 위험↑
  • 김준호 기자
  • 승인 2019.07.04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초경이 늦을수록 신장질환 발생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인제대 서울백병원 산부인과 노지현 교수와 신장내과 구호석 교수팀은 폐경여성을 대상으로 초경 시기와 만성신장질환 유병률의 상관관계를 분석해 국제학술지 메디신에 발표했다.

연구 분석 대상자는 국민건강영양조사(2010~2015년) 데이터에 선별한 폐경여성 8천 5백여명.

분석 결과, 초경이 11세 이전인 여성에서는 신장질환 유병률이 4.7%로 가장 낮았다. 반면 13세 6.4%, 14세 7.0%, 15세 8.0%로 초경이 늦을수록 신장질환 유병률이 높아졌다. 16세 이후에는 9.9%로 11세 이전 보다 약 2배 높았다.

생리기간이 짧아도 만성신장질환 유병률이 높게 나타났다.

생리기간이 20년 미만인 여성에서는 신장질환 유병률이 13.9%로 가장 높았다. 25~30년이면 11.7%, 30~35년 9.8%, 35~40년 7.6%, 45년 이상이면 2.3%로 크게 낮았다.  

신장질환 발생에 큰 영향을 주는 고혈압 유병률은 16세 이후 초경 여성에서 52.9%로 11세 이전 보다 10% 포인트 더 높았다. 

교수팀에 따르면 초경이 빠를수록, 생리기간이 길수록 만성신장질환 유병률이 낮아지는 이유는 여성호르몬 분비 기간이 길어지면서 나타나는 현상이다. 

노지현 교수는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이 신장혈관과 신장기능을 보호하는 역할을 하는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구호석 교수는 "생리기간에는 사구체를 보호하는 에스트로겐이 방출되는 만큼 신장질환 유병률도 낮추는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